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회담과 기자회견이 끝난 후 VOA와 인터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회담과 기자회견이 끝난 후 VOA와 인터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에서 인권유린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특히 일부 기자회견 발언들이 논란이 됐는데요, 인권 전문가들과 탈북자들의 반응을 이연철 기자가 들어 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미-북 정상회담을 마친 직후 VOA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민들을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loves his people, not that I’m surprised by that, but he loves his people.”

또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김정은 정권에서 행해진 인권유린과 처형들에 대한 질문에, 다른 많은 이들도 정말 나쁜 짓을 저질렀다고 받아 넘겼습니다.

미국의 인권전문가들과 탈북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엇갈리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부국장은 김 위원장이 주민들을 사랑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로버트슨 부국장] “I don’t see Kim Jong Un loves his people. I think Kim Jong Un sees his people as a way to do the things he wants to protect power…”

김정은은 주민들을 권력 보호를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보고 있을 뿐이라는 겁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김정은이 주민들의 강제 노동을 통해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이 사실이라면 김 위원장이 주민들의 인권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칼라튜 사무총장] “ 그 말이 사실이라면 일단 북한의 구금시설들을 없애야 합니다. 특히, 정치범 관리소.”

또한, 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전용되던 자원들을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대표는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 가운데 핵심계층 1%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 같이 말한 이유를 이해할 수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숄티 대표] “He is trying to make progress here. He is trying to get rid of nuclear weapons. He is trying to get them open up……” 

트럼프 대통령이 핵무기 제거와 북한 개방 등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면서 사용하는 하나의 전략으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인권 문제도 다룰 수 있는 과정을 시작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 출신의 이성주 북한인권시민연합 컨설턴트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정치적인 발언으로 해석했습니다.

[녹취: 이성주 컨설턴트] “지금 미국이 북한과 정상회담을 한 상황이고, 또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 북한하고 미국이 여러 가지 대화들을 해야 하고, 북한의 비핵화 뿐 아니라 정치범수용소 라든지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해야 하는데, 그런 맥락에서 김정은을 좀 칭찬해 준 것 아닌가 라고 저는 받아 들였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인권 문제를 조금밖에 언급하지 않았지만, 후속 회담들에서는 북한인권 문제를 많이 언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미국 서부에 정착한 탈북자 폴 씨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안타까움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폴] “트럼프 대통령도 하나의 쇼로서 말을 하면서 김정은의 비위를 맞춰주려고 그런 말을 하는지는 어느 정도 짐작이 가지만, 지금까지 해 온 것이 있고 나쁜 짓들이 있는데, 자기 친족까지 죽이는 사람을 놓고 어떻게 그런 말을 했는지, 참 마음이 아프죠.”

폴 씨는 북한은 여전히 철창 없는 감옥이라며, 미국과 회담하는 김 위원장의 목적은 정권 유지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북한의 인권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서울의 민간대북방송인 국민통일방송의 이광백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보다 적극적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에 아쉬움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권 문제는 다른 나라들의 문제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광백 대표] “훨씬 더 심각하고 훨씬 더 즉시 개선이 필요한, 빠른 개선이 필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다른 여러 나라의 문제처럼 북한인권 문제를 다룰 것이 아니라 보다 적극적으로 개선을 촉구하는 그런 목소리를 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인권 문제가 핵 문제만큼 중요하다며, 북한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국과 국제사회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