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가주 이북5도민 연합회'의 백행기 사무총장(왼쪽부터)과 최근 북한에서 가족을 만나고 돌아온 이건용 씨, 방흥규 씨.
미국 ‘북가주 이북5도민 연합회'의 백행기 회장(왼쪽부터)과 지난 2014년 10월 북한에서 가족을 만나고 돌아온 이건용, 방흥규 씨.

미국의 한인 실향민 단체가 추진하는 이산가족 상봉 사업에 협조를 약속한 북한이 첫 가시적 조치로 화답했습니다. 북한에 사는 두 가족의 신원과 거주지를 확인하면서 미국 내 가족과의 상봉을 주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이 상봉을 돕겠다며 이산가족 정보를 전달한 미국 내 단체는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둔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 입니다.

이 단체의 백행기 회장은 2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24일 서한을 통해, 지난 2월12일 가족 확인 요청 서류를 접수한 재미 이산가족 4명 가운데 2명의 가족을 찾았다는 사실을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백행기 회장] “보통 우리가 가족을 한 번 찾으려면 과거에는 6개월 이상이 걸렸는데, 이번에는 대단히 빠른 속도로 3개월 만에 이 소식을 받게 됐습니다.”

북한의 가족을 찾은 이산가족은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는 88살 이상옥 씨와 로스앤젤레스에 살고 있는 75살 이종석 씨 입니다. 

개성 출신인 이상옥 씨는 서울에서 학교를 다니다 6.25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했고, 이번에 북한 당국의 협조로 개성과 평안도 삭주에 살고 있는 남동생 2명과 여동생 1명을 찾았습니다. 남동생 2명은 각각 81살과 72살, 여동생은 70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51년 1.4후퇴 때 함경남도 흥남에서 한국으로 피난한 이종석 씨는 북한에 있는 79살과 76살 누나 2명과 72살 여동생, 68살 남동생을 찾아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백 회장은 설명했습니다. 

백 회장은 현재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이 미국 정부에 의해 금지돼 있는 만큼 일단은 서신 교환을 추진한 뒤 가족 방문이라는 인도적 목적을 증명해 국무부에서 방북 예외 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백행기 회장] “미 국무부가 허용하는 예외 조항에서 우리가 가족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그런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이 잘 되었을 경우에 이산가족들의 상봉이 빨리 이뤄지길 기대해 봅니다.”

북한은 그 동안 미국 내 친북 성향 단체를 통해 북한의 친지를 만나기 원하는 한인들로부터 ‘비료와 옥수수 값’ 등을 받은 뒤 방북과 가족 상봉을 비공식적으로 허가해왔습니다. 

따라서 북한의 이번 조치는 정치적 성향과 관계 없는 미국의 한인 실향민 단체가 수 년간 추진해 온 이산가족 상봉 사업과 지원 요청에 대한 첫 공식 반응으로, 꽉 막혔던 미국계 한인들의 가족 상봉에 물꼬가 트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녹취: 백행기 회장] “미국에 있는 우리 이산가족들은 고령의 나이입니다. 85세 이상, 90세가 넘은 그런 분들이기 때문에 이 분들에게는 시간이 없습니다.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가 공식 단체로서 이산가족을 찾게 된 첫 단추를 낀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계속 이 사업이 잘 되기를 기원합니다.”

백 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5년 넘게 뉴욕의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인사들과 수십 차례 접촉하며, 한국계 미국인들과 북한에 있는 가족들 간 생사확인, 서신교환, 상봉과 고향 방문을 성사시켜 줄 것을 요청해왔습니다.

이에 북한은 지난해 10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자성남 대사 명의로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에 보낸 공문에서, 이 단체가 추진하고 있는 가족상봉 사업의 성공을 위해 업무지원을 해 줄 것을 대표부에 위임했다고 명시했습니다. 

북한이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자성남 대사 명의로 샌프란시스코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에 보낸 공문. 가족상봉 사업의 성공을 위해 업무지원을 해 줄 것을 대표부에 위임했다고 명시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지난해 8월 자성남 대사 명의로 샌프란시스코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에 보낸 공문. 가족상봉 사업의 성공을 위해 업무지원을 해 줄 것을 대표부에 위임했다고 명시했다. 

또 가족과 친척상봉 신청자들의 방북 기간 동안 정중한 안내와 신변안전을 철저히 담보한다고 약속했습니다. 

북한 측은 또 그 동안 이산가족 상봉시 신청자들로부터 받아온 각종 ‘지원금’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