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정착한 탈북자가 서울의 한 민간 대북단방송국에서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가 서울의 한 민간 대북단방송국에서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와 민간단체들이 북한 인권단체들의 활동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 관계자는 올해 회계연도에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230만 달러의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이 올해 회계연도(2017~2018)에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개선 활동에 230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단체의 린 리 국제담당 부국장은 VOA에 180만 달러를 현장에서 활동하는 시민 단체들에, 50만 달러는 이들 단체의 활동을 지원하는 산하 민주주의연구소(NDI) 등 여러 단체에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린 리 부국장] “How we have 1.8 million that we give to civil society organization……”

북한 프로젝트는 이 재단의 지원 사업 가운데 최우선 순위 중 하나로 꾸준하게 예산이 집행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NED는 지난 2016 회계연도에 206만 달러, 2017회계연도에 16개 프로젝트에 247만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7회계연도 예산을 보면 대부분의 프로젝트가 5만 달러 이상을 받았고 민간 대북방송은 60여만 달러, 탈북 청년 교육 프로젝트에 22만 달러, 단체들의 역량 강화 지원에 37만 달러가 투입됐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와는 별도로 2017 회계연도에 북한의 인권과 정보 촉진 등으로 265만 달러를 지원했고 2018회계연도에는 공고를 통해 적어도 15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VOA에, 공고에서 밝힌 예산은 전체 기금 가운데 일부를 반영한 것으로 승인을 전제로 지원 가능한 연례 기금 규모는 전년과 비교해 두 배 규모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리 세스트리 국무부 대외지원국장은 지난 2월에 가진 예산관련 브리핑에서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미 정부의 민주주의 예산은 14억 달러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