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거리에 설치된 대형 화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도쿄 거리의 대형화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미국이 북한과의 정상회담 등 모든 대화에 북한인권 문제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이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구금시설 공개를 요구하고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미국지부와 북한인권위원회, 국경없는 인권, 링크 등 12개 국제 인권단체들이 공동으로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인권과 관련한 서한을 보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서한에서, 미국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포함해 모든 북한과의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포함시켜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국제사회가 외교적 대화를 지원하기 위해 인권 유린에 대한 비판을 주저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 등 등 모든 북한과의 대화에 4가지 문제를 포함시킬 것을 권고했습니다.

우선 북한에 모든 구금시설과 교화소, 강제수용소를 국제 참관인들에게 공개하고, 수감자들을 석방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고 미국과 북한 간 정기적인 인권 대화를 구축할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고했습니다. 

또한 남북 이산가족 문제와 일본인 납치피해자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인 70%가 영양결핍을 겪고 있다는 유엔 세계식량계획의 발표를 인용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필요한 인도지원을 제공하면서, 북한 정부가 국제사회 기준에 부합하는 투명한 감시 속에 인도적 지원을 받도록 촉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