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이산가족’의 한 장면.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이산가족’의 한 장면.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은 미북 정상회담에서 자신들의 문제가 논의되길 바라고 있지만, 현실은 그리 낙관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그 동안 이산가족 문제를 꾸준히 거론해온 미 의원들은 이를 우선 순위로 간주하면서도, 미북 정상 간의 만남을 통해 진전되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해 현재로선 발표할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최근 보좌관을 통해 VOA에,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우선시 하고 있고 이 문제를 행정부에 정기적으로 제기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하원에서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적극 추진했던 의원입니다.

상원에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주도했던 마크 워너 민주당 상원의원도 상황을 예전과 다르게 평가했습니다.

워너 의원은 넬리 덱커 대변인을 통해 최근 VOA에,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계속 주의를 기울이고 상봉을 어떻게 추진할 수 있을지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가 바뀌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추구하고 개발하면서 가하는 점증적인 위협을 감안할 때 북한 정권과의 건설적인 성과를 추구하는 건 갈수록 더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특히 국무부를 비롯해 트럼프 미 행정부에 많은 외교직이 공석이라는 점이 우려된다며, 지난 2월 동료 상원의원들과 함께 주한 미국대사와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국방부 아태 안보 담당 차관보직을 채울 것을 행정부에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워너 의원은 지난 2016년 국무부가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우선시하도록 하는 법안을 상정하기도 했습니다.

미 의회에는 2014년부터 매년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과 법안이 상정됐었지만 지난해부터는 단 한 건도 상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찰스 랭글 전 하원의원은 로이스 위원장과 함께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주도했었지만 지난 2016년 은퇴했습니다.

또 상원에서 워너 의원과 함께 관련 결의안과 법안 작성을 주도했던 마크 커크 공화당 상원의원도 지난해 정계를 은퇴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