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북한인권 문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유엔인권사무소가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인권 서울사무소는 12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문제가 논의돼야 한다는 국제인권단체들의 촉구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소는 이날,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를 비롯한 40개 국제 시민단체가 최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오는 4월 27일 열릴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문제가 반드시 의제로 포함될 것을 촉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남북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향후 북한과 진행되는 모든 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반드시 의제로 포함하고, 인권 개선 문제로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인권 서울사무소는 그 동안 자신들도 남북한이 북한 내 인권 문제를 논의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는 지난 달 열린 37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남북간의 긴장완화가 심각한 인권 우려에 대한 북한 정부와의 깊이 있는 대화로 이어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길모어 부대표] “This easing of international tensions that was evident during the Winter Olympics exchanges presage deeper dialogue and with the DPRK…”

지난 동계올림픽 기간 중 분명하게 드러난 이 같은 국제적 긴장 완화가 북한 정부와 다양한 인권 우려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는 겁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도 지난 달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북한 핵 문제를 다루는 회담에 인권 문제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My main message today is that any advancement on the security dialogue should be accompanied by a parallel expansion on the human rights dialogue.”

안보 대화의 진전은 반드시 인권 대화의 확대와 병행돼야 한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인권이 무시되고 인권 유린의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 분위기 속에서는 장기적인 평화와 안보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