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미국 뉴욕에서 일본 정부가 주최한 북한 인권 유린 관련 국제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야마타니 에리코 일본 납치문제 담당상(가운데)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루즈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난 2015년 일본 정부가 미국 뉴욕에서 개최한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야마타니 에리코(가운데) 당시 납치문제담당상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로버트 킹 당시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 마루즈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일본 정부는 4월과 5월 차례로 예정된 남북·미북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북 피해자 문제를 제기해 달라고 미국과 한국에 잇따라 요청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어제(16일) 백악관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나 미북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거론해주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같은 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납치문제를 다뤄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의 2002년 평양선언에 기초해 핵·미사일, 납치문제를 포함한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서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가 납치 피해자로 인정한 다나카 미노루가 북한에 있는 사실을 북한 측이 2014년 일본에 확인해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오늘(17일)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당시 "입국을 확인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바꿔 다나카가 북한에 있다고 일본 측에 밝혔지만, 본인이 귀국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설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납치피해자 입국 사실을 인정한 것은 2002년 9월 북일 정상회담에서 요코타 메구미 등 13명의 납치를 인정한 이후 처음이라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분식점 종업원으로 일하던 다나카 미노루는 28세 때인 1978년 나리타공항을 통해 출국한 후 소식이 끊겼고, 일본 정부는 지난 2005년 다나카를 납치피해자로 인정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