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6주기를 맞아 평양 시민들이 만수대 언덕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절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6주기를 맞아 평양 시민 등이 만수대 언덕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절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인 북한에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앞으로 북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변화를 이해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국제 민간단체 ‘세계기독연대(CSW)’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은 전혀 변하지 않았지만 북한 주민들은 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0년 간 북한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북한 주민들이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 아래 살고 있지만, 과거와는 다른 삶을 살고 있다는 겁니다. 

이 단체의 벤 로저스 동아시아 팀장은 보고서 발표와 함께 공개된 동영상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고 종교의 자유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 세계 최악의 북한 상황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로저스 팀장] “There’s been big changes in the way the economy operates. The growth of informal markets have undermine the dependence on the States”

북한 경제가 돌아가는 방식에 큰 변화가 생겼고, 비공식적인 시장의 증가로 국가에 대한 의존이 줄었다는 겁니다.

로저스 팀장은 또한 북한에서 부패와 뇌물도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뇌물은 강제 노동 같은 인권 유린을 피하는 수단으로 이용되고, 외부 세계 정보를 북한으로 들여보내는데도 필수적인 요소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뇌물은 북한 주민들의 여행과 교육, 의료 서비스 등에 필수적이라며, 이런 서비스에 접근하는데 빈부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로저스 팀장은 외부 세계 정보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접근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로저스 팀장] “There’s been big changes to the access North Koreans have to outside information through USB sticks smuggled across the border, foreign radio broadcast…”
 
국경 지역을 통해 밀수된 이동식 저장장치(USB)와 외국 라디오 방송, 북한으로 유입된 한국 영화 등 외부 세계 정보에 대한 주민들의 접근에 큰 변화가 있었다는 겁니다.

로저스 팀장은 북한 주민들이 이처럼 외부 세계 정보에 접근하는 것에는 중대한 개인적 위험이 따른다며, 하지만 그 결과 북한이라는 나라에 대한 주민들의 태도가 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점점 더 많은 북한 주민들이 북한을 탈출하는 매우 위험한 여정을 선택하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로저스 팀장은 이 밖에도 북한인권 상황에도 작은 변화의 조짐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로저스 팀장] “We are beginning to see the first flicker of lights with the story of prisoners who avoided beatings…”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 때문에 구타를 피했다는 수감자들의 이야기가 있다는 겁니다.

로저스 팀장은 경제와 정보유입, 인권 분야에서의 지난 10년 간의 이 같은 변화들은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앞으로 어떤 일을 할 수 있고,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