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치·시민자유 세계 최악”

북한이 세계 평화에 명백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공격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은 범죄정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자유가 없는 나라로 지목됐습니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하우스는 16일 발표한 ‘2018 세계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 최악 중 최악의 국가 가운데 하나로 꼽았습니다. 

프리덤 하우스는 정치적 자유와 시민적 자유를 최고 1점에서 최악 7점을 기준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두 분야에서 모두 가장 낮은 점수인 7점을 받았습니다. 

북한은 또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점수에서도 3점을 받는데 그쳤습니다. 

조사 대상 195개국 가운데 북한보다 점수가 낮은 나라는 -1점을 받은 시리아와 2점을 받은 남수단 두 나라에 불과했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북한이 세계 평화에 가장 명백한 위협 가운데 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장기간의 역내 갈등을 지속시키고 인도적 위기를 촉발하며 핵 무기고를 급속히 확대함으로써 국제 안정을 위험하게 만들었다는 겁니다.

특히 북한이 공격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는 것은 매우 억압적인 범죄정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프리덤하우스가 세계자유보고서를 처음 발표한 1972년 이후 지금까지 40년 이상 계속해서 세계 최악 중 최악의 국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지난 해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이동의 자유가 전혀 없으며, 강제 국내 이주가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북한에서는 주민들에 대한 감시가 만연하고 자의적인 체포와 구금이 흔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이외에도 시리아와 에리트레아, 투르크메니스탄, 적도 기니, 사우디아라비아 등 11개 나라가 올해 최악 중 최악의 국가로 지목됐습니다.

한편 프리덤 하우스는 지난 해 전 세계 71개 나라에서 시민적 자유와 정치적 자유가 쇠퇴하는 등 국제적으로 12년 연속 자유가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별로는 조사대상국 195개국 가운데 88개국이 자유로운 국가, 58개국이 부분적으로 자유로운 국가, 그리고 49개국이 자유가 없는 나라로 평가됐습니다.

미국은 100점 만점에 86점으로 지난 해 보다 3점 낮아졌습니다.

프리덤하우스는 미국을 올해 주목할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으면서, 오랜 기간 독립적인 역사를 가진 미국의 언론과 사법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압박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은 전년도 보다 2점 더 오른 84점으로, 시민적 정치적 자유가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