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입수해 공개한 북한 내부 동영상 캡처.
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입수해 공개한 북한 내부 동영상 캡처.

북한에서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공개재판을 받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입수한 북한 내부 동영상의 일부인데요, 북한사회가 자본화돼 가고 있는 모습이 두드러집니다. 서울에서 김현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라디오
[특파원 리포트 오디오] 갈렙선교회 "북한 공개재판 영상…성관계 동영상 촬영 후 유포죄"

[녹취: 북한 공개재판 소리] “강제로 성관계를 가진 후 수 차례에 걸쳐 촬영하였으며….”

한국 천안에 위치한 갈렙선교회.

김성은 목사가 이 단체를 방문한 ‘VOA’ 기자에게 최근 북한에서 찍은 내부 동영상을 공개하며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재판 관계자가 방청객 수 십여 명에게 피고인들의 죄목을 자세히 설명합니다. 성관계 영상을 찍어 배포했다는 겁니다.

방청객 가운데는 어린아이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어려서부터 너희들은 잘못하면 저렇게 죽는다. 교육을 시키는 거에요…”

김성은 목사는 이 같은 모습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볼 수 없었다며, 최근 북한사회가 자본주의화 돼 가고 있는 게 두드러져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북한이 자본화 돼 가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요. 돈을 벌기 위해서는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대표적인 예가 남녀가 성관계하는 모습을 촬영해서 상품화시켜서 보게 하고 수입을 얻는 모습들은 북한 공산주의 사회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모습이고, 돈을 위해서는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는 북한 내부의 변화를 볼 수 있는 거죠.”

2년 전부터 불과 몇 달 전까지 북한 전역에서 촬영된 동영상에는 어린이 강제노동과 수용소 내 여성들이 건물을 짓는데 동원되는 모습, 장마당 모습 등 주민들의 생활상이 생생히 담겨 있습니다.

[녹취: 장마당 Sound] “이거 얼마에요?”

개천의 한 시장은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고기와 과일, 채소 등이 풍부하고 `명품가방'을 든 여성의 모습도 보입니다. 계산은 중국 돈 위안화로 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보관소에는 수 십 대의 자전거가 세워져 있습니다. `퀵 서비스'로 물건을 배달받는 모습도 보입니다.

김성은 목사는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중 밀무역이 성행하는 등 주민들이 스스로 살아남는 법을 터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장마당 Sound] “과거에 영상 속의 북한과 지금은 너무 차이가 있고, 어떤 것을 해서라도 국경 지역에서 밀무역하고 있고 또 그것들이 시장경제를 형성하고 있고요. 그러면서 한류나 문화가 북한에 많이 유입되고 있고, 거기서 파생되는 경제가 많이 돌아가고 있다는 거죠.”

김 목사는 특히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북한 장마당은 활발히 돌아가고 있고, 밀무역도 계속되고 있다며, 제재로 인한 타격이 그리 크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입수해 공개한 북한 내부 동영상 캡처.
한국의 갈렙선교회가 최근 입수해 공개한 북한 내부 동영상 캡처.

​​지난 2008부터 북한 내부 동영상을 확보하기 시작한 갈렙선교회가 지금까지 축적한 동영상은 총 1.5 테라바이트로, 1주일 내내 동영상만 봐도 다 보지 못할 분량입니다.

김 목사는 일부 탈북자들이 북한의 현실을 과장하거나 왜곡하는 것을 자주 봤다며, 정확한 실상을 알리기 위해 내부 동영상 촬영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많은 탈북자가 한국에 와서 또 국제사회에 나가 북한에 대한 많은 얘기를 하는데요 때로는 명예를 얻기 위해 오버하는 발언을 많이 하는 것을 봤습니다. 이건 아니다, 우리가 북한을 제대로 알아야 통일 이후에도 북한을 잘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겠다 생각해서 북한 내부를 찍어 공개하고 있습니다.”

​​동영상은 북한 주민들이 몰래 찍어 갈렙선교회에 돈을 받고 제공하는데, 수해로 집이 다 허물어진 함경북도의 현장, 홍수로 굽어진 철로를 아이들이 보수하는 모습, 북한 국경, 개천역 앞 광장 등 평양뿐 아니라 지방의 모습도 담고 있습니다.

또 군인들이 사격훈련 하는 모습, 교화소 내 수감자들 모습, 탈북하다 강에서 죽은 여자의 시신 모습을 담은 동영상도 있습니다.

특히 핵무기에 대해 북한 관계자가 설명하는 동영상이 흥미롭습니다. 

[녹취: 북한 당국자 핵 위협관련 설명] “원자탄은 16kgt 짜리 였는데 사실상 실질 폭파는 자기 능력의 60% 밖에 발휘되지 못했습니다…”

노동당 간부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지침을 공부하는 모습도 있습니다. 

김 목사는 북한 내부에서 동영상을 촬영하다가 적발된 사례는 아직 없지만, 목숨을 걸어야 하는 매우 위험한 작업이라며,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저희들이 그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알기 때문에 굉장히 조심스럽고, 계획을 많이 한 다음에 일을 진행합니다. 그 일을 하시는 사람들 조차도, 저희는 내부 사회를 알기 위해 하지만, 그 분들도 절실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하는 것이거든요. 그 분들을 위해서도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탈북하는데도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김 목사는 북한의 정확한 실상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을 올해도 멈추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은 목사] “우리 갈렙선교회 올해 2018년에는 북한의 탈북민들, 열악한 상황에 놓여 있는 사람들을 돕는 게 우리 일이고요, 무엇보다 북한 내 지하교회 성도님들을 도울 것이고요, 또한 고아, 어려움에 처해 있는 아이들을 도울 것이고요, 한국 내 탈북 정착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북한 내부 상황을 늘 예의주시해서 많은 분이 북한을 더하지도 빼지도 않고 바로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