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11월 중국에서 미얀마와 라오스를 거쳐 태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들이 태국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07년 11월 중국에서 미얀마와 라오스를 거쳐 태국에 입국한 탈북 여성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내 불법 체류로 의료공백 상태에 빠진 탈북 여성들을 돕기 위해 한국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중국에서 살고 있는 탈북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 한국의 동아대 강동완 교수와 함께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라디오
[인터뷰 오디오: 동아대 강동완 교수] “한국 정부, 중국에 탈북 여성 순회진료 승인 요구해야”


문) 탈북 여성들이 중국에 비자발적으로 머물 수 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조사를 하셨죠? 어떤 결과가 나왔나요?

문) 인신매매로 온 여성들도 적지 않은 것 같은데요, 실태가 어떤지 궁금합니다?

문)  이렇게 중국에 발이 묶인 탈북 여성들이 의료공백 상태에 빠져 있다고 지적하셨습니다. 왜 이런 상황이 생기는 건가요? 

문) 탈북여성들이 겪는 질환에 대한 실태조사도 하셨나요?

문) 중국 정부가 이렇게 손을 놓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일까요?

문) 중국 내 탈북 여성들에 대한 설문조사는 어떤 방식으로 이뤄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