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서 살다가 이듬해 북한으로 몰래 돌아갔던 40대 탈북민 강모 씨가 지난달 다시 북한을 탈출해 최근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강씨는 한동네에서 살던 20대 여성 김모 씨와 함께 최초로 탈북해 2015년 3월 국내에 입국했지만,...
지난 2015년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서 살다가 이듬해 북한으로 몰래 돌아갔던 40대 탈북민 강모 씨가 지난달 다시 북한을 탈출해 최근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강씨는 한동네에서 살던 20대 여성 김모 씨와 함께 최초로 탈북해 2015년 3월 국내에 입국했지만,...

경기남부경찰청은 북한을 탈출해 한국으로 망명했다가 다시 입북과 탈북을 되풀이 한 40대 남성을 간첩 혐의로 붙잡아 검찰에 넘겼습니다. 

경찰 등 관계 기관에 따르면 탈북자 출신인 41살 강 모씨는 지난해 9월 북한 국가보위성의 지시로 북한에 다시 들어가 탈북민들과 신변 보호 경찰관 등의 연락처가 담긴 휴대전화를 국가보위성에 넘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강 씨가 재탈북한 이유도 국가보위성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고 국가보안법의 잠입, 탈출 혐의와 간첩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넘겼습니다. 

지금까지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다시 탈북한 사례는 5~6 차례 있었지만 경찰이 한국에 다시 입국한 탈북자에게 간첩 혐의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