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북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은 19일 북한의 인권범죄 현장 위치를 디지털 지도로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북한 내 반인도범죄 위치 기반 조사 결과’를 보고서 형태로 발표했다. 사진은 보고서 표지.
한국의 대북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은 19일 북한의 인권범죄 현장 위치를 디지털 지도로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북한 내 반인도범죄 위치 기반 조사 결과’를 보고서 형태로 발표했다. 사진은 보고서 표지.

북한에서 반인도범죄에 희생된 피해자들의 살해 장소와 이들이 집단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에 대한 조사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조사에 참여한 탈북민들은 북한 전역에 걸쳐 총살이 벌어진 290여 곳을 지목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www.tjwg.org)’은 19일 북한의 인권범죄 현장 위치를 디지털 지도로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북한 내 반인도범죄 위치 기반 조사 결과’를 보고서 형태로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인권 유린의 유형으로 가장 많이 파악된 것은 총살로, 조사에 참여한 탈북민 375명은 위성지도를 이용해 북한 전역의 총살 장소 290곳을 지목했습니다. 

여기에다 각 도 별로 추정되는 매장지와 사체 처리 장소는 함경북도가 221곳, 량강도 53곳, 함경남도 28곳, 평안남도가 25곳이었으며 평양도 19곳이나 됐습니다. 

전환기정의워킹그룹 이영환 대표는 인권 유린 장소에는 흔적이 남기 마련이라며 그런 흔적들을 조사해 북한 내 가해자들에게 인권 유린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영환 대표 /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끌려나가서 공개처형을 시킨 장소, 그 시신을 버린 곳, 이런 곳들이 다 장소입니다. 그런 장소에는 흔적이 남게 되는데 그 흔적을 조사하는 것이죠. 왜 조사하느냐, 시대가 바뀌게 되면 그 증거들을 확보해야 하는데 저 사람이 과거 이런 나쁜 짓을 했다, 손에 잡히는 증거물, 과학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증거들이 남아있는 현장들을 확인해야 하고…”

집단매장 추정지와 시체 소각장 등 시신 처리 장소는 47곳이 파악됐으며 이 곳들은 주로 관리소나 교화소 등 수감 시설 근처에 있거나 민가로부터 떨어진 외진 장소들이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인권 유린 피해자의 매장지와 살해 장소의 대부분은 함경북도인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이번 조사에 참여한 탈북민의 약 60%가 함경북도 출신인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고서에는 또 인권 유린 실태에 관한 문서 기록이나 유용한 증거를 확보할 수 있는 북한 내 정보기관과 지역별 경찰기관, 군 부대, 행정기관 등의 위치도 예시됐습니다. 

이러한 위치를 미리 파악해 두면 향후 북한의 인권범죄 가해자들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 필요한 증거물을 신속히 확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영환 대표의 설명입니다. 

[녹취: 이영환 대표 /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북한 주민들을 모두 기록합니다, 왜? 통제하기 위해서. 어떻게 억울하게 죽은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 하는 것을 주민들이 다 압니다. 그런 문서를 가지고 과거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 지나치게 가혹하게 주민을 괴롭히고 죽이고 함부로 한 사람들은 언젠가 그런 문서들이 그들을 옥죄는 날들이 오게 될 겁니다.”

이번 북한 인권 유린 현황 조사 결과 탈북민 응답자의 45%는 보위부나 안전부에서 조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33%는 굶주림이나 영양실조로 가족이 사망한 경험이, 29%는 강제노동 경험, 그리고 26%는 보위부 고문 경험을 언급했습니다. 

조사에 참여한 북한 관리소 수감자 출신의 한 탈북민은 수용소에서 비밀처형된 수감자 명단을 우연히 목격했으며 한 해에만 100명이 넘는 사람이 비공개로 처형됐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응답자 자신이 수감됐던 기간 중 비밀 또는 비공개 처형이 가장 많았던 해는 1999년이었고, 처형장소에서 총탄의 탄피를 줍는 등 현장을 정리하는 작업은 재소자들의 몫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전환기가 도래한다면 유해 발굴과 경제기반시설 건설 중 어떤 것이 더 중요하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0%가 피해자 유해 발굴이 우선돼야 한다고 답해 개발보다 인권을 중시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영환 대표는 이 보고서를 통해 지금도 인권 유린을 자행하고 있는 북측 당국자들에게 경각심 즉,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영환 대표 /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북한에서 지금 나쁜 짓을 저지르고 있는 사람들이 알아야 합니다. 자신들이 하고 있는 일거수일투족, 행동이 다 낱낱이 기록되고 있다는 것, 세상이 모를 것 같지만 나쁜 일은 다 돌아오게 돼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으로 보내고 지금이라도 그만 두도록 지금이라도 선해지도록…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북한에서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인데 이런 사람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는 겁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