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1일 새해를 맞아 북한 인민군 장병들과 근로자, 학생들이 평양 만수대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헌화했다. (자료사진)
지난 1월 1일 새해를 맞아 북한 인민군 장병들과 근로자, 학생들이 평양 만수대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헌화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당국의 인권 침해 사례를 북한 주민에 전달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9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올해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추진할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북한인권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주민의 정보 접근 정도와 정보 유입 경로, 북한 당국의 차단 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북한 주민과의 인적 접촉 등을 통해 북한으로의 외부 정보 유입을 확산할 방침입니다.

또 북한 당국의 정책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남북 간 인권대화와 북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