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전승절인 27일 북한 주민들이 만수대 언덕에서 김일성ㆍ김정일 동상에 참배하고 있다.
북한 전승절에 북한 주민들이 만수대 언덕에서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참배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지도부를 인권 침해의 주범으로 거듭 지목했습니다. 끔찍한 유린 행위에 반드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최근 유엔총회가 12년 연속 채택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북한 지도부에 대한 엄중한 경고로 간주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ese resolutions should be a clear signal to leaders who rule with impunity that they will ultimately be held to account for systematic violations of human rights”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결의안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있는 북한 지도부에 조직적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을 결국 추궁 받게 될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가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문서화한 대규모 강제노동 수용소와 불법적 살인, 그 밖의 끔찍한 행위들을 북한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할 구체적 인권 유린 사례로 열거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such as mass labor camps, extrajudicial killings and the other horrors that were well documented by the Council’s Special Rapporteur and Commission of Inquiry.”

리치-앨런 대변인은 미국이 유엔총회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 유린의 책임을 묻는 강력한 결의안을 지속적으로 공동 제안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 실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유지하고 북한이 이런 심각한 위반 행위를 멈추도록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 나아가 북한이 강제수용소를 폐쇄하도록 만들고, 북한 주민들이 더 큰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촉구하며, 가장 책임이 큰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추궁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그런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특히 국무부가 종합적인 북한인권 유린 가해자 정보를 계속 수집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We continue our efforts to collect information to ensure that future reports and designations are both complete and supported by the strongest and most complete evidence possible.”

앞으로 발표할 (인권) 보고서와 제재 명단이 완전하면서도, 가장 강력하고 빠짐없는 증거에 의해 확실히 뒷받침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모으고 있다는 겁니다.

앞서 스콧 버스비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노동 담당 부차관보는 16일 워싱턴의 한 토론회에 참석해 국무부가 새로운 북한인권 제재 대상을 지정하는 중이며, 조만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