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오른쪽) 등 참가자들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위한 한미일 전략회의'에서 서울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오른쪽) 등 참가자들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위한 한미일 전략회의'에서 서울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서울에서 열린 ‘제13회 북한자유주간’이 오늘 (2일) 폐막식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습니다. 이번 행사의 공동 준비위원장인 `자유북한방송'의 김성민 대표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라디오
[인터뷰 오디오: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 '제13회 북한자유주간' 의미와 결실


문) 올해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모두 마무리 됐습니다. 북한인권 관련 단체들과 탈북자들에게 북한자유주간은 어떤 행사인가요?

문) 이번 행사는 서울에서 열린 6번째 북한자유주간 행사였는데요, 올해 행사의 주제는 무엇이고 또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어떤 것이었나요?

문) 특히 올해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로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대북 제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행사가 개최됐는데, 어떤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을까요?

문) 혹시 북한에서 반응이 있었습니까? 어떤가요?

문) 올해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대북 라디오 방송을 통해 모두 북한 주민들에게 전할 계획이신데, 진행은 잘 되고 있습니까?  

문)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