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F
국경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2021년 세계 언론자유 지수'. 북한과 중국 등 일부 국가들이 언론자유가 없는 국가라는 의미로 검은색으로 표시되어 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가 북한의 언론자유 수준을 세계 최악으로 평가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북한은 투명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국경없는 기자회(RSF)는 북한의 언론자유가 세계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단체가 20일 발표한 '2021년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 따르면 북한은 평가 대상 180개국 가운데 179위를 차지했습니다.

북한보다 더 언론 자유가 없는 곳은 180위를 기록한 아프리카 국가 에리트레아가 유일합니다.

안나 넬슨 국경없는 기자회 미국 지부장은 이날 진행된 화상 토론회에서 북한이 에리트레아, 투르크메니스탄과 함께 언론자유 지수가 최악으로 평가된 3개 나라로 지목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넬슨 지부장] "At the very bottom we have Turkmenistan, we have North Korea and Eritrea. They are really the worst offenders when it comes to press freedom."

넬슨 지부장은 이어 중국 역시 이들과 같이 최하위인 177위에 속했다고 설명하면서, 이들 국가에선 많은 언론 자유 침해를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넬슨 지부장] "These are countries where you're just seeing a lot of violations Maybe journalists are going to jail. Maybe you have violence being used against journalists. Maybe people don't know where to find information or information is being withheld from them.

언론인들이 감옥에 갇힐 수 있고 언론인들을 상대로 폭력이 사용될 수도 있으며, 사람들이 정보를 어디서 찾아야 할지 모르거나 정보가 차단될 수 있다는 겁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순위를 공개하며 '완전한 정보 통제' 국가라고 설명하면서, 특히 최근 이어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그런 점이 잘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감염 확진 사례가 단 한 건도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국제사회에는 도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을 볼 때 투명성이 결여돼 있다는 겁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한 2012년부터 북한 정권은 계속 북한 주민들을 무지한 상태로 만들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해 휴대전화가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인터넷이 아닌 내부망인 '인트라넷'을 사용하게 함으로써 정권이 완벽한 통제를 할 수 있도록 만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북한에선 조선중앙통신(KCNA)만이 유일한 공식 뉴스 원천이라며, 북한 주민들은 북한 외부의 미디어를 접하려고 하다가 강제수용소에 보내질 수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다만 북한 당국이 외신에 대해선 표면적으로 좀 더 유연한 모습을 보이지만 그럼에도 외신의 사용 가능한 정보 취득에 대해선 빈틈없는 통제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가 올해 언론자유 지수를 발표하면서 지난 2013년부터 매겨진 순위를 함께 공개한 가운데, 북한이 오른 가장 높은 순위는 2013년의 178위이고 그 후로는 180위와 179위를 오갔습니다.

필리핀 시민저널리즘 언론 래플러(Rappler)의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인 마리아 레사 대표는 이날 웨비나에 참석해 '사실' 전달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레사 대표] "When you do not have facts, you can't have truth. Without truth, you can't have trust. Without any of these. You not only can't have democracy, but it is impossible to solve these existential problems that we're facing globally."

사실이 없이는 진실이 없고 진실 없이는 신뢰가 없다는 겁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없다면 민주주의를 가질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마주하고 있는 외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능 하다고 레사 대표는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언론자유 지수에서 노르웨이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1위를 기록했고 핀란드과 스웨덴, 덴마크가 뒤를 이어 다수의 유럽 국가들이 상위 순위를 차지했습니다.

미국은 44위를 기록했고, 한국은 두 단계 위인 42위를 기록하며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2002년부터 180개 국가의 언론 자유 정도를 나타내는 언론자유 지수를 발표하는 국경없는 기자회는 언론과 표현의 자유와 관련된 전 세계 18개 비정부기구와 150여명 이상의 언론인과 인권운동가 등이 작성한 설문을 토대로 매년 순위를 정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