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36일째인 21일 오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난간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매어져있다.
세월호 침몰 사고 36일째인 21일 오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난간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매어져있다.

북한이 다음 달 개성에서 세월호 추모 행사를 포함한 6·15 공동행사를 열자고 남측에 제안했습니다.

6·15민족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최근 북측위원회가 다음 달 15일 개성에서 6·15 공동행사를 열고 세월호 침몰 추모행사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위원회는 이를 위해 이달 말 개성에서 실무회의를 열 것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는 현재 남북관계 상황에서 공동행사 개최는 부적절하다며 불허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10년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남북 간 6·15 공동행사 개최를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