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가 제작, 배포한 '통일 항아리' 배지. (자료 사진)
한국 통일부가 제작 배포한 '통일 항아리' 배지. (자료 사진)

한국 국민들은 대체로 통일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면서도, 10명 중 4명 이상은 통일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질 의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대 국제문제연구소가 지난 해 말 한국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통일의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통일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71%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가급적 빨리 통일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26%에 그쳤고, 통일을 해야 하지만 서두를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46%를 차지했습니다.

굳이 통일을 할 필요가 없다거나 통일에 관심이 없다는 부정적인 응답도 30% 가까이 됐습니다.

통일을 위해 1년에 얼마를 부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가 부담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48달러 미만을 부담하겠다는 응답은 32%, 48달러 에서 97달러 사이가 12%, 한 해 978달러 이상을 부담하겠다는 응답은 1%에 그쳤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김병로 교수는 젊은 세대일수록 통일이 가져다 주는 편익이 국가와 달리, 국민 개인들에게는 적은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병로 교수] “과거 90년대까지만 해도 같은 민족이므로 이산가족의 고통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반드시 통일을 해야 한다는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최근엔 전쟁 위협 방지, 선진국 도약, 핵 문제 해결과 같은 실용적인 맥락에서 통일을 바라보는 시각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상당한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통일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세대 간 인식 차이를 보였습니다.

19살 이상 30살 미만의 응답자 중 통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한 경우는 29%에 그쳤고,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대답은25%,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도 7%였습니다.

반면, 60살 이상의 경우 통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응답이 47%로 상대적으로 높았고,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대답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응답자의 10명 중 4명은 통일을 하는 데 가장 큰 장애물로 북 핵 문제를 꼽았습니다.

이어 남남갈등, 통일 비용 발생, 주변 강대국의 입장이라는 답변도 나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28일부터 12월16일까지 진행됐으며, 통일부로부터 정책 연구를 의뢰 받아 이뤄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