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 Jiechi, politburo member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speaks to Chinese media after meeting Japanese Prime Minister…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지난 2월 도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한국을 방한합니다. 양 정치국원은 서훈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 주석의 방한 문제와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강민석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곧 한국을 방문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녹취: 강민석 대변인]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부산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서훈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오는 22일 회담할 예정입니다.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 정치국원의 방한은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여 만입니다.

또 서 실장이 국가안보실장 취임 후 양 정치국원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강 대변인은 “서훈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 협의를 통해 한-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와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회담에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 방한 문제도 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양국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적절한 시기에 성사될 수 있게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애초 올해 상반기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다가 신종 코로나 사태로 미룬 상태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또 올해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양 정치국원의 이번 방한으로 시 주석의 방한이 구체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이상숙 교수는 양 정치국원의 방한은 시 주석 방한에 대한 한국 내 일부 반대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사전포석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미-중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고 신종 코로나에 대한 중국 책임론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내 일각에 한-중 정상회담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녹취: 이상숙 교수] “한국 내에서도 시진핑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 약간의 부담이 있거든요. 우려의 목소리도 있고. 그런 것을 조금 잠재우기 위한 사전포석이라고 보이죠.”

한국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조성렬 박사는 양 정치국원 방한 중 시 주석 방한 일정과 의제 조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함께 북한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조 박사는 미국과의 갈등이 군사 경제 등 전방위적으로 증폭되면서 중국이 한국과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라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중국의 중재역할을 기대하면서도 중국이 원하는 수준의 관계 강화를 선뜻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에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 간 탐색전도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성렬 박사] “한국으로선 북한 문제를 푸는 데 중국이 일정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의 중재역할을 기대하는 측면이 있다고 생각하고요. 또 하나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 갈등이 있는데 중국에서 계속 시진핑 주석의 한국 방문을 요청하고 있고 경제협력 강화를 요청하는 상황에서 계속 외면만 할 순 없는, 미국과의 협력을 깨는 합의를 할 것으로 보진 않지만 어쨌든 중국으로선 적극적으로 나올 것으로 보거든요.”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의 회담 장소가 서울이 아닌 부산으로 잡힌 것과 관련해 “중국 측의 일정과 희망사항 등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한국 내 신종 코로나 확산 문제와 회담 장소 결정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