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백악관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이 더 많은 기여를 해야 하며, 한국과 상호 이익이 되고 공평한 합의를 지속할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한국이 더 부담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한국과의 협상은 지속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동맹국들이 더 많은 기여를 할 수 있고, 더 기여해야 한다는 기대를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 관계자] “The President has been clear in the expectation that our all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South Korea, can and should contribute more. “

또, “우리는 한국 파트너와 함께 상호 이익이 되고 공평한 합의를 이뤄 먼 미래까지 나아갈 수 있는 동맹 강화와 연합방위를 위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관계자] “We will continue to discuss with our Korean partners a mutually beneficial and equitable agreement that will strengthen the alliance and our combined defense far into the future.”

한편, 한국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아직 협상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한) 방위비 분단금 협상과 관련해 아직 발표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중순 `로이터 통신’은 한국이 ‘최선의 제안’으로 방위비 분담금을 전년 대비 최소 13% 인상을 제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특정 액수를 제안했지만 그 제안을 거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