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은 비핵화의 길로 이어진다면 북한과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 “우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I would say, broadly speaking, we have a clear objective as it relates to North Korea, which is denuclearizing the North Korean peninsula, the Korean Peninsula, I should say.”

사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이미 무거운 제재가 부과된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의 잠재적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제한적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물론 우리는 계속해서 제재를 시행하고 있고, 동맹, 협력국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사키 대변인] “We're of course continuing to enforce sanctions. We're consulting with allies and partners. We are prepared to consider some form of diplomacy if it's going to lead us down the path toward denuclearization.”

그러면서 “우리는 비핵화를 향한 길로 이어진다면 (북한과) 일정 형태의 외교를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것이 우리의 시각”이라며 “또한 행정부에서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용 선박을 움직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전문가들의 지적과 관련해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 보도들을 봤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군사행동이나 군사적 고려 사안들은 국방부에 문의하라고 말했습니다.

6일 워싱턴의 일부 민간단체들은 함경남도 신포조선소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 SLBM 시험용 바지선이 선박 건조, 수리를 위한 시설 가까이 옮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과의 외교를 추진해 나가겠지만 이는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통령] “But I’m also prepared for some form of diplomacy…”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하며, “그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선택한다면 대응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다”며 “하지만 이는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