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12일 평택 험프리스 주한미군 기지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한 연합사령관은 미국이 조건에 기초해 한국에 전시작전통제권을 전환하는 계획을 이행하는 데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한 연합사령관은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1일 서울에서 개최한 제6회 한미동맹포럼 초청 강연에서 미국은 미래 연합사령부와 연합방위태세를 한국군 대장이 주도하는 계획이 성공적으로 이행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에이브럼스 사령관] “So let me be very clear upfront. The United States is firmly committed to the successful execution of this alliance plan. That will ultimately result in Republic of Korea four star leading combined forces command and our combined defense of Republic of Korea.”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많은 사람이 조건을 기초로 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계획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명확히 말하자면, 미국은 궁극적으로 연합사와 연합방위를 한국군 대장이 이끄는 동맹의 계획이 성공적으로 이행돼야 한다는데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한 양국은 전시작전통제권이 한국군으로 전환되면 미래연합사령부의 사령관은 한국군 대장이, 부사령관은 미군 대장이 각각 맡는 지휘구조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발언은 이 같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계획을 지지하며, 이 계획의 성공적 이행을 강조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계획에 포함된 핵심 군사 능력 확보와 개발에 대한 한국과 한국 국회의 의지는 조건을 완전히 충족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군사동맹의 진정한 힘은 상호 신뢰와 협의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연합사에 구축된 연합결심체제는 깨뜨릴 수 없는 강점”이라며 “연합사가 존재하는 한 균형 잡힌 결심 수립 절차와 미-한 군사위원회 지침 하달 구조는 계속 지켜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작년 한 해에만 그 이전 3년 간 진행했던 것보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더 많은 진척이 있었다”면서도 “전환 조건을 완전히 충족하려면 아직 할 일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미-한 연합검증평가는 1단계 기본운용능력(IOC), 2단계 완전운용능력(FOC), 3단계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평가 순으로 진행됩니다.

미-한 두 나라는 지난해 8월 1단계 기본운용능력 평가 훈련을 실시했고 올해 하반기 2단계 완전운용능력 검증평가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이와 관련한 미-한 연합훈련을 제대로 할지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일각에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녹취: 에이브럼스 사령관] “These are wildly speculative statements. We remain fully committed to the mission and the defense of Republic of Korea.”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강연 후 질의응답에서 ‘미국이 독일에서 9천500명의 미군을 철수한다는 방침인데 한국에서도 유사한 일이 벌어질까 우려된다’는 문제 제기에 “그런 의혹 자체는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미국은 여전히 임무와 한국 방어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미-한 연합훈련 시행과 관련해서는 “신종 코로나 유행병 때문에 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연기할 수밖에 없었고, 연 2회 전구급 훈련 효과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며 “전구급 연합훈련은 연합준비태세에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한국전쟁 당시 스미스 부대의 패배를 거론하면서 “이런 교훈을 절대 되풀이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훈련을 지상과 공중에서 해야 한다”며 상시전투태세를 의미하는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