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도미사일 감시 능력을 갖춘 미 공군 RC-135S '코브라볼' 특수정찰기가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탄도미사일 감시 능력을 갖춘 미 공군 RC-135S '코브라볼' 특수정찰기가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탄도미사일 발사 징후를 탐지하고 추적할 수 있는 미군 정찰기들이 최근 주일미군 공군기지에 집결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역내 도발 징후에 대한 대응일 수 있다면서도, 일상적인 작전상 움직임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간 항공 추적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12일, 미 공군 RC-135S ‘코브라볼’ 정찰기가 미 네브라스카주 오펏 공군기지에서 일본 오키나와 가네다 미 공군기지로 이동한 것이 관측됐다고 밝혔습니다.

`코브라볼’은 탄도미사일 탐지 추적에 특화된 대형 정찰기로, 미 공군이 단 3대만 실전배치해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 정찰기는 2017년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지난해 연말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예고했을 때도 가네다 기지에 전개돼 한반도 정찰임무를 수행한 바 있습니다.

`코브라볼’ 외에 8∼12㎞ 상공에서 지상 기지와 병력, 장비 등의 움직임을 정밀감시하는 E-8C ‘조인트 스타즈’ 정찰기도 지난 11일 미 워싱턴주 페어차일드 공군지기에서 가데나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미 공군의 RC-135U ‘컴뱃 센트’ 정찰기.

또한, 미 공군이 2대 보유하고 있는 RC-135U ‘컴뱃 센트’ 정찰기도 지난 9일 남중국해에 이어 11일 한반도 동해에서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3월에도 한반도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는 `컴뱃 센트’ 정찰기는 지상에서 나오는 전자신호와 전자파를 수 백 km 밖에서 탐지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2017년 북한 ‘화성-15형’ 미사일에서 나온 전자파를 포착해낸 것도 이 `컴뱃 센트’ 정찰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참모 출신인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13일 VOA에, 정찰자산들은 조기경보와, (적의) 잠재적 공격과 작전의 지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선임연구원] “They provide early warning and indications of potential attacks and operations. If they are deployed in the Korean theater of operations, it's certainly to provide early warning intelligence information about any activities in North Korea. It is possible that this deployment is in reaction to an intelligence assessment that there is a potential launch in the region, that could be one reason. However, you know, there are also routine deployments around the world so this could be a routine action as well.”

한국 작전구역 내에 이들 자산이 배치된다면 북한의 활동에 대한 조기경보용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번 배치는 역내 잠재적 도발과 관련한 정보 평가에 따른 대응일 가능성도 있다고,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 발사 가능성에 대비한 움직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전 세계에서 행해지는 미군 정찰자산의 일상적 배치 활동 의 일환일 수도 있다며, 목적을 단정짓기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켄 고스 미 해군분석센터(CNA) 국장은 13일 VOA에,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다시 외교적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맥락에서 이번 정찰자산 배치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고스 국장] “I think you need to look at this in the context of the U.S. and South Korea that are both pushing to re-engage with North Korea diplomatically. And I think that this was part of strategic messaging to see what the North Koreans are doing and also signaling that hey we've got you under control, We were monitoring you, it's better to talk to us, than to give us, you know, to, to ignore it.”

정찰자산 배치는 북한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아내는 한편, 미국이 북한 관련 상황을 통제하고 있으며 북한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는 전략적 메시지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고스 국장은 또 미국은 이를 통해 대화 제의를 무시하기 보다는 대화를 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는 신호를 북한에 보내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들 정찰기가 뛰어난 신호정보 분석 역량을 지닌 만큼 역내 출현 자체가 북한에 위험으로 느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국방부와 태평양공군 등은 `코브라볼’ 등 주요 정찰자산의 일본 집결에 대해 묻는 VOA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