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5일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안보회의에서 연설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5일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안보회의에서 연설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북한을 대화와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킬 방안을 전략화하기 위해 미국 새 행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강 장관은 7일 아랍에미리트 국영 WAM 통신에 보도된 인터뷰에서 지금 시점에서 남북, 미북 관계가 교착 국면에 놓였다고 분석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현재 북한은 무거운 제재를 받는 데다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도전에도 직면해 있다”며 “북한은 경제 발전을 향한 궤도에 오르려면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한다”고 북한의 대화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정전협정에 대해선 “70년쯤 된 매우 취약한 평화”라며 “남북한과 정전협정에 서명한 다른 국가들과 완전한 평화협정으로 대체할 수 있는 절차를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