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한국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행은 오늘(19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대북정책 검토의 맨 처음부터 우리는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며 “중요한 대북정책 포괄적 검토 과정에서 한국의 의견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책검토를 완료하기에 앞서 몇 주 동안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김 대행은 지난 17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을 수행해 한국에 도착, 장관급 회담에 참여했고 블링컨 장관이 18일 중국과의 고위급 회담을 위해 미국 알래스카로 떠난 뒤에도 남아 이번에 노 본부장과 후속 실무회담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