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11일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백신을 공유하는데 열려 있다는 이날 ‘CNN’ 방송 보도와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앞서 `CNN'은 행정부 내부 논의에 밝은 2명의 소식통의 말이라며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백신과 다른 인도적 지원을 공유하는 데 열려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전현직 행정부 당국자들은 북한이 코로나 대유행의 위협이 지나갈 때까지 미국과 관여할 준비가 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으며, 그 것이 백신 공유가 초기 외교적 관여에 윤활유가 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전했습니다.

한 고위 당국자는 방송에 "미국은 북한의 인도적 지원 요청을 고려하는 데 열려 있지만, 지원이 의도된 수혜자들에게 도달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효과적인 모니터링이 동반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현재 북한과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면서, 북한이 백신 공동구매 배분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와의 협력을 거부하고 있고 한국의 코로나 관련 지원 제의를 거부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