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 Michael Turner, R-Ohio, questions Gordon Sondland, US Ambassador to the European Union, during a House Intelligence…
마이크 터너 하원의원.

북한과 이란의 탄도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미국 본토를 방어할 수 있는 역량 개발 속도가 느리다고, 마이크 터너 미 하원 전략군소위 공화당 간사가 지적했습니다. 동부 지역 요격미사일 배치 계획을 계속 진행할 것을 바이든 행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터너 하원의원은 7일 이란과 북한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역량 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본토 방어 역량은 개발 속도가 느리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터너 의원] “My concern is that it takes us so long to develop missiles, so long to develop an interceptor. If you look at the breakout time for Iran and if we don't get started, Iran can achieve an ability to threaten the homeland before we have an ability to effectively defend the homeland.”

터너 의원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허드슨연구소가 주최한 화상대담에서 미 본토 방어와 관련해 미국은 “미사일과 요격기 등을 개발하는 데 너무 오래 걸린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런 속도라면 이란의 핵무기 보유 가능 시점을 고려할 때 이란은 미국이 효과적으로 방어할 능력을 갖기 전에 미 본토를 위협할 역량을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군사위 전략군소위 공화당 간사인 터너 의원은 위협 (환경)이 진화할 때까지 미 본토 방어 미사일의 뉴욕 포트 드럼 기지 배치 계획을 진행하지 않기로 한 바이든 행정부의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녹취: 터너 의원] “What East Coast gives us along with Alaska is the shoot look shoot, an  ability to shoot twice and also not have to go across, you know, the entire space of the United States in order to defend it. This I think could be very, very important, important first step.”

미국 알래스카주 포트 그릴리 기지의 지상기반요격미사일 격납고.

알래스카와 함께 동부 지역에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요격미사일을 두 번 발사하고 본토 방어를 위해 미 우주 전체를 가로지를 필요가 없도록 하는 매우 중요한 단계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앞서 2019년 중순 미 국방부는 북한과 이란 등의 탄도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미 본토를 방어하기 위한 추가 지상 요격미사일 배치 장소로 뉴욕에 위치한 포트 드럼 기지를 선정한 바 있습니다.

미국은 현재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 두 곳에 미사일 요격 기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터너 의원은 적국들과 전 세계 거의 모든 강대국의 미사일과 관련 기술 확산을 우려하면서 미국은 미사일 방어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터너 의원] “I think it concerns. It goes to the issue that you said when you were laying out your opening of the proliferation of missiles and missile technology by our adversaries, and really from all powers around the world. There should be an increased focus on missile defense, not just for being able to respond ICBMs that the ground base system does, but even in THADD and Aegis.”

특히 ICBM에 대응하기 위한 지상기반 방어체계뿐 아니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즉 사드와 이지스 방어체계에도 더 많은 관심을 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터너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국방예산안은 ‘죽은 예산’이라며 적국들의 수준을 능가하는 기술을 갖추는 능력을 제공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터너 의원] “Giving us flatliner budget doesn't really give us an ability to jump ahead to that type of technology. Now on the modernization that was on the table, that had not been done, critical paths both for our nuclear weapons modernization and for missile defense modernization.”

또한 미국의 핵무기와 미사일 방어 현대화에 중요한 (군) 현대화는 논의만 되고 지금까지 진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말 바이든 행정부는 7천530억 달러 규모의 첫 국방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이 중 7천150억 달러의 국방부 예산에서 미사일 방어에는 204억 달러의 예산 투입을 요청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방예산안은 전년 대비 1.7% 증가했지만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사실상 삭감이라는 게 공화당 측의 주장입니다.

반면 민주당 내 주류인 중도세력은 바이든 행정부의 국방예산은 적정 수준이라고, 진보세력은 최소 10% 대폭 삭감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