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국무부가 일본과 언제든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한-일 관계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미-북 대화 기대에 대해선, 우선 위협 감소와 민생 개선에 집중하겠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일본에 유화 메시지를 던진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식 발언과 관련해, 한-일 간 화해와 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미국 정부의 오랜 기대를 재확인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일 VOA에 “우리의 두 동맹인 일본과 한국 간 관계에서 전개되고 있는 움직임을 계속해서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continue to closely follow developments in relations between our two close allies,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과 한국이 이 문제(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치유와 화해를 증진하는 방식으로 계속해서 함께 일할 것을 오랫동안 독려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have long encouraged Japan and the ROK to continue to work together on this issue in a way that promotes healing and reconciliation.”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며 교훈을 얻어야 하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우선은 위협 감소와 민생 개선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will focus on reducing the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our allies, as well as improving the lives of the North and South Korean people. We remain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우리는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고 남북한인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집중할 것이며, 북한의 비핵화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지난달 12일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에 대한 질문을 받자 같은 답변을 내놨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올해 도쿄 올림픽 등을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나 외교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여전히 대북정책 전반을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will adopt a new approach to keep the American people and our allies safe that will begin with a thorough policy review of the state of play in North Korea in close consultation with the ROK, Japan, and other allies and partners on ongoing pressure options and the potential for any future diplomacy.

이 관계자는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미국민과 동맹의 안전을 지키는 새로운 접근법을 택할 것”이라며 “이는 현행 압박 옵션과 미래의 외교 가능성에 대해 한국, 일본, 다른 동맹·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