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굳건한 미-한 동맹을 바탕으로 중국의 도전에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군사·안보 동맹이자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함께 유리한 고지에서 중국을 다룰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중국의 일방주의가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와 관련해 미-한 동맹 강화를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중 패권경쟁 속에서 중국이 한국에 압박을 늘리는 데 대해 우려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미-한 동맹은 동북아시아,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전 세계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답했습니다. 중국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다분히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언급하며 미-한 공동 전선 구축 필요성을 시사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S.-ROK Alliance is the linchpin of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for Northeast Asia, a free and open Indo-Pacific region, and across the world. Our military and defense ties are ironclad, but so too are our bonds based on mutual trust and shared economic and democratic values.”

이어 “우리의 군사·안보 관계는 철통같지만, 상호 신뢰와 공동의 경제적, 민주적 가치에 기반을 둔 우리의 유대 또한 그렇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도 지난달 26일 스탠퍼드대 온라인 행사에서 “더욱 단호하게 나서는 중국을 상대하는 최선의 방법은 동맹, 파트너, 친구들과 협력하는 것”이라면서 한국을 언급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중국이 미-한 정상회담에서 타이완 해협과 남중국해 문제를 거론한 한국에 보복할 경우 과거 ‘사드 사태’ 때와 달리 미국이 중국을 제재할 것이냐’는 질문에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의 도전을 다룰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한국, 그리고 다른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will address the China challenge from a position of strength in which we work closely with the ROK and other allies to combat COVID-19 and climate change; to face down foreign election interference and corruption; to strengthen our defenses in cyber space; and to produce and secure the technologies of the future.”

구체적인 목적으로는 “코비드-19(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외국 선거 개입과 부패에 맞서며, 사이버 공간 방어를 강화하는 한편, 미래 기술을 창조하고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9일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한국에 반중 노선에 동참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한 데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왕이 부장은 이날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을 비난하면서 한국에 “잘못된 장단에 따라가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채택한 공동성명을 통해 남중국해 등에서 상업과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고, 타이완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양국이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입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이틀 뒤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완전히 중국 내정이며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에 관계된 것”이라며 “불장난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2016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사드 기지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 계열사들의 중국 내 사업장 이용을 금지하고 한국으로의 단체 관광을 중단시키는 등 강경한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달 23일에도 VOA에 “중국의 악의적 행동에 맞서 목소리를 높이는 국가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을 주목한다”며 “우리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체제를 훼손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대한 그들의 우려에 공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