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자가 24일 상원 정보위 인준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자가 24일 상원 정보위 인준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자는 전 세계 안보환경과 관련해 북한 등 익숙한 위협들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 문제는 미국이 직면한 최대 지정학적 시험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중앙정보국 CIA 국장으로 지명된 윌리엄 번스 전 국무부 부장관은 계속되는 전 세계 도전과제 중 하나로 북한을 꼽았습니다.

[녹취: 번스 지명자] “Today’s landscape is increasingly complicated and competitive…”

번스 지명자는 24일 상원 정보위 인준청문회에서 “전 세계 (안보) 지평이 점점 더 복잡해지고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테러와 핵 확산부터 공격적인 러시아와 도발적인 북한, 적대적인 이란에 이르기까지 익숙한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새로운 도전의 세계이기도 하다”며 “기후변화와 글로벌 보건의 불안정성은 미국인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고 있고, 사이버 위협은 점점 더 큰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번스 지명자는 CIA 국장으로서 자신이 최우선 순위에 둘 국가안보 문제는 “시진핑의 중국, 적대적인 중국이 가하는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번스 지명자] “I think I would put at the top of the list…”

21세기 미국이 직면한 위협이나 도전 중 중국 보다 더 중대한 것은 없으며, 중국은 미국이 직면한 최대 지정학적 시험이라는 겁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중국을 이기는 것은 향후 수 십 년 간의 미 국가안보에 핵심이 될 것”이라고 번스 지명자는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미국의 부활과 탄탄한 정보로 뒷받침되는 장기적이고 현실적인 초당적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동시에 기후변화에서 비확산에 이르기까지 중국과의 협력이 상호 이익이 되는 분야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번스 지명자는 중국 이외 다른 여러 도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러시아와 이란 문제를 꼽았습니다.

[녹취: 번스 지명자] “Putin’s Russia continues to demonstrate…”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러시아는 쇠퇴하는 힘이 상승하는 힘만큼 파괴적일 수 있고, 이를 위해 특히 사이버 도구와 같은 비대칭 수단을 이용할 수 있음을 계속 보여주고 있으며, 이를 과소평가 해선 안 된다는 설명입니다.

번스 지명자는 또 “비확산 문제 등 이란의 행동이 가하는 도전과제들도 매우 중대하고 무시할 수 없는 문제”라며, “탄도미사일 개발은 물론 중동에서의 파괴적이고 불안정한 행동과 이란 국민들에 대한 인권 침해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번스 지명자는 국제적 안보 지평이 급속도로 변화하는 한편, 심오한 변화의 시기이기도 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자신이 국무부에서 일을 시작했던 30년 전처럼 전 세계에서 독보적인 지배자는 더 이상 아니지만 주요 경쟁국들보다 여전히 더 나은 입지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국내적 쇄신 능력 때문”이며 “최근 몇 년 동안 이런 능력이 시험 받긴 했지만 이는 매우 중요하고 전 세계 독재주의 정권과 미국을 차별화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번스 지명자] “That's because of our capacity for domestic renewal…”

번스 지명자는 또 동맹국과 파트너를 끌어들이는 미국의 능력도  중국과 러시아와 같은 고독한 세력과 미국을 차별화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