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외교위 소속의 조 윌슨 공화당 하원의원.
미 하원 외교위 소속의 조 윌슨 공화당 하원의원.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최근 하원 세출위 베티 맥콜럼 위원장과 켄 칼버트 공화당 간사에게 미사일 방어 예산 증액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지난 11일 발송된 이 서한에는 조 윌슨, 더그 램본, 마이크 터너 등 군사위 소속 공화당 의원 9명이 서명했습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안 중 전술.전략 미사일 방어 무기 체계 등에 대한 89억 달러 요청은 전년도 예산105억 달러에 훨씬 못 미친다며 증액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북한과 이란을 비롯한 불량국가들은 미국의 본토 방어 능력을 능가할 역량을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 부지런히 협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초기 핵 비축량을 보완하기 위해 미 본토의 모든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점점 더 정교한 탄도미사일 시험을 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의 경우 북한과 함께 미사일 개발에 참여했을 뿐 아니라 이슬람 혁명수비대는 이란의 우주 로켓 프로그램을 주도하고 있으며 공격적 성격의 로켓 발사에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이동식 발사기도 계속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새 예산안에 대해서는 현재 상원과 하원 관련 상임위의 심의가 진행 중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