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왼쪽)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10일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왼쪽)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10일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미 본토 타격 역량을 갖추겠다는 야망을 갖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한 외교 주도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10일 북한이 미 본토 타격 역량을 갖추겠다는 야망을 갖고 계속해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의 2022 회계연도 국방 예산안 심의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우리는 중국의 점증하는 군사력에 대처하는 동안에도 북한에 계속 집중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이 역내 동맹국과 파트너들에 점점 더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북한의 불안정하고 도발적인 행동을 완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은 “외교가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새 회계연도 국방예산은 ‘추격하는 도전’인 중국은 물론 북한, 이란과 같은 나라들의 점증하는 탄도미사일 역량 대응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스틴 장관] “Our budget will also help counter the increasing ballistic missile capabilities of nations like North Korea and Iran.”

이날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역량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밀리 의장은 북한은 인도태평양 전역의 동맹국과 파트너 뿐 아니라 미 본토에 ‘실제 위험’(real danger)’을 줄 기술적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 “가장 취약한 주민들을 희생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훼손해 가며 군사적 역량에 초점을 맞추는 데 있어 절제의 징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밀리 의장은 미국이 직면한 안보환경과 관련해, 군사적 관점에서 볼 때 최대 위협은 중국과 러시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군은 우리의 외교적 노력과 경제적 동력, 그리고 미국의 메시지라는 가장 중요한 희망과 함께 적국을 억지하고 평화를 보존하는 국력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며 “우리는 싸워 이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밀리 의장] “The United States military is a critical component of national power..."

그러나 밀리 의장은 “힘은 항상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다른 수단이 소진됐을 때 마지막 수단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