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은 북한이 관영매체 논평을 통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한 데 대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미-한 미사일 지침 종료를 비난한 데 대해서는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한국 정부가 발표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관영매체에 실린 개인 명의 논평을 통해 미국의 새 대북정책을 비난한 데 대해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31일 북한 측 논평에 대한 VOA의 질문에 "북한 매체에 실린 논평에 대해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우리의 정책은 미국과 우리의 동맹, (해외 주둔) 미군 병력의 안보를 강화하는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외교를 모색하는 잘 조율되고 실용적인 접근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실린 개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많은 나라들이 바이든 행정부가 고안해 낸 '실용적 접근법'이니 '최대 유연성'이니 하는 대북정책 기조들이 한갓 권모술수에 불과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같은 논평은 북한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발표한 이후 처음 나온 반응입니다.

북한은 이 논평에서 지난달 21일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뒤 미-한 미사일 지침 종료를 발표한 데 대해서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고의적인 적대행위"이자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집중적인 표현"이라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실 관계자는 VOA에,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정상회담 후 발표한 미-한 공동성명에 명시됐듯이 “한국은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개정 미사일 지침의 종료를 발표하고, 양국 대통령은 이 결정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종료를 통해 한국의 미사일 개발에 대해 부과했던 사거리와 중량 제한을 해제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