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런 배스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캐런 배스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미국 하원에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발의됐습니다. 앞서 하원에 관련 법안이 발의된 데 이어 이번에 결의안까지 나온 건데요, 미 의회에서는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인도주의적 우선 과제로 다뤄야 한다는 촉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의 캐런 배스 하원의원과 공화당의 영 김 하원의원이 8일 미-북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은 미국과 북한이 직계 이산가족들의 상봉 절차를 시작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미-북 양측이 이산가족 상봉 시범 프로그램에 참여하고자 하는 미국과 북한 내 이산가족을 파악하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또 적십자와 같은 기구를 통해 이산가족 명단에 있는 회원을 서로 연결시키고,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에 한국계 미국인도 포함시키기 위해 한국 정부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은 이어 가족은 분리될 수 없다며, 이에 따라 이산가족 간 물리적 혹은 가상 접촉, 메시지 교환의 복원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즉각적인 관심이  필요한 우선 사안으로 다룰 것”을 촉구했습니다.

배스 의원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국제적 분쟁 때문에 수십 년 동안 가족을 만날 수 없었던 지역구 유권자들의 얘기를 들었다” 며, “ 이 결의안은 수많은 한국계 미국인들의 고통에 빛을 비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 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김 의원은 “약 10만 명의 한국계 미국인들이 60년 넘게 사랑하는 가족들을 보거나 소식을 듣지 못했다”며 “전쟁으로 파괴된 이산가족들이 상봉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의회가 단합해 이런 끔찍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한국계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가족들과 상봉하기를 원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초당적 결의안을 함께 주도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월 초 하원에는 미-북 이산가족 상봉 관련 법안이 지난 회기에 이어 다시 발의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의 그레이스 멩 의원과 앤디 김 의원, 매릴린 스트릭랜드 의원, 공화당의 영 김 의원과 미셸 스틸 의원 등 총 21명의 의원들의 초당적으로 발의한 법안입니다.

법안에는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한국과 논의하고,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해 이산가족 상봉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같은 내용의 이산가족 상봉 법안과 결의안은 지난 회기에도 하원에 상정돼 지난해 3월 본회의에서 의결된 바 있습니다.

지난 회기 상원에도 같은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지만 소관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한 채 회기가 종료돼 자동 폐기됐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