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9일 브리핑을 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9일 브리핑을 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북한 주민들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9일 “(대북) 제재와 관련해 우리가 취하는 어떤 조치도 북한 주민을 표적으로 삼도록 의도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사키 대변인] “I would say that no actions that we're taking as it relates to sanctions are meant to be targeted at the North Korean people, they are in the conditions and the circumstances they're in, because of the actions of their leadership.”

사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지도자가 현 경제난이 1990년대 이후 최악이라고 밝혔는데, 이것이 미국에 추가 안보 위험을 조성하는지, 그리고 미국이 이런 인도주의 위기에 대처할 의무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들(북한)은 지도부의 행동으로 인해 지금 그런 상태와 상황에 처해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핵 열망으로 인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 지도자와 기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사키 대변인] “We continue to work with international leaders and organizations to provide humanitarian assistance, something that we believe is important and vital to do from a humane stance, even while we have issues with their nuclear aspirations.”

사키 대변인은 이어 인도적 지원은 “우리가 중요하고 필수적이라고 믿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8일 세포비서 대회에서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런 발언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 등으로 북한 내 경제난이 심각하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앞서 국무부도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북한 정권과 주민을 분리한 정책을 수립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2월 VOA에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북한 같은 정권에는 반대하더라도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을 취하기 위해 노력 중이며, 북한이 수용할 의향이 있다면 중요한 인도적 지원 제공을 목적으로 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