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오늘(16일) 열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것이라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정상회담에서 긴장 상태에 있는 한-일 관계도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16일 열리는 미국과 일본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 사안으로 다뤄집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15일 익명을 전제로 한 전화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이뤄지는 첫 대면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일본 총리는 기술정책과 기후 문제, 역내 안보 문제 등 다양한 사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특히 역내 안보 문제와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대북정책 검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현재 막바지 단계에 이른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미국은 그동안 일본과 이를 논의해 왔으며, 이번에 두 정상이 대북정책 검토의 주요 구상을 마무리지을 수 있는 기회(finishing touch)를 갖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 관리는 미국은 대북정책과 관련해 일본의 관심을 강조할 것이라면서, 여기에는 중장거리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뿐 아니라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정상이 중국과 관련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일본은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긴장을 완화하며 도발을 억제하는데 있어서의 상호 약속을 강조하기 위한 꾸준하고 신중한 역할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한국과 일본의 관계 개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미국에게는 일본뿐 아니라 한국과의 강하고 꾸준한 관계가 중요한데 두 나라의 관계가 현재와 같이 떨어지는 것을 보는 것은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려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의 정치적 긴장은 동북아 지역에서의 역량을 제한하며 바이든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 이와 관련한 세부적인 내용을 논의하길 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일 관계는 전적으로 한국과 일본간 문제라는 것을 이해한다면서,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친구로서 위대한 두 민주주의 국가 사이의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보는 것에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이 관리는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의 입장은 물론 이에 대한 위험과 도전에 대해서도 매우 잘 이해하고 있다며, 지금은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대해 얘기하기에 이른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