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한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어제(16일) 미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새 시대를 위한 미일의 글로벌 파트너십'이란 제목의 공동성명에서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면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국제사회의 완전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억제력을 강화하고, 확산의 위험성을 포함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위험성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성명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3국 공조의 중요성도 이번 공동성명에 명시됐습니다.

성명은 “우리는 공동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 한국과의 3국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도태평양 지역의 4개국 협의체 ‘쿼드’에 대해선 이전보다 강한적이 없었다고 평가하면서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접근 가능하고, 다양하면서도 번영하는 인도태평양을 만들기 위해 쿼드를 통한 호주와 인도를 포함한 동맹과 협력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두 정상은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