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김 연방하원의원의 토마스 스미스 보좌관(오른쪽 아래부터 반시계 방향)과 '위민크로스 DMZ' 현 리 씨, 김 의원 지역구 유권자들.
지난 1일 미 의회 로비 주간을 맞아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보좌관이 북한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화상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의 인도 지원 단체와 시민 단체들이 상하원 의원들을 상대로 북한 관련 법안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위헌적 대북 전쟁금지 법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계기로 발의된 대북 인도 지원 강화 법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국 내 10여 개 인도 지원 단체와 시민 단체가 의회 로비 주간을 맞아 지난 1일부터 상하원 의원실과 화상 면담을 통해 북한 관련 법안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당초 3월로 예정됐던 의회 로비 주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6월로 연기됐고, 온라인으로 1일부터 5일까지 닷새 동안 진행됩니다.

의회를 대상으로 한반도 관련 안건에 지지를 촉구하는 이 행사는 5년째 열리고 있습니다.

이 행사를 주관해 온 시민단체 피스 액션의 케빈 마틴 사무총장은 2일 VOA에, 한반도 관련 법안 통과에 주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교육 차원의 의미도 크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틴 사무총장]”It’s is mostly educational. We still find that the Congress and their staffs don’t have huge knowledge regarding of Korean issue”

의원들과 보좌관들이 여전히 한반도 관련 사안에 대한 폭넓은 지식이 부족하다는 겁니다.

마틴 사무총장은 특히 올해는 의회에 신종 코로나 감염증에 따른 대북 인도지원 단체들의 도전과 어려움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참여 단체 가운데 하나인 미국친우봉사회의 다니엘 재스퍼 워싱턴 지부장은 의회가 행정부의 복잡한 대북 인도지원 절차를 파악하고 이를 간소화하는 방안에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과 앤디 레빈 하원의원이 4월13일 각각 발의한 ‘대북 인도 지원 강화법안’이 조만간 의회에 공식 상정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스퍼 지부장은 아울러 의회가 인도주의 단체의 북한 내 활동의 도전과 기회뿐 아니라 한국전쟁을 종식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인식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재스퍼 지부장]”We hope to raise awareness of the need to end the Korean war as well as the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of humanitarian work in the in the DPRK. We are hopeful members of congress will hear the call for peace in Korea and re-direct our national resources away from military spending and toward human needs.

의원들이 한반도 평화에 대한 요구에 귀 기울이고, 미국의 국가 자원을 군사비 지출 대신 인간의 필요로 전환하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지난 1일 미 의회 로비 주간을 맞아 제리 코놀리 연방하원의원 보좌관이 북한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화상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참가 단체들이 의회를 상대로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주목하는 법안은 두 가지입니다.

지난 4월 28일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과 로 칸나 하원의원이 상하원에 각각 재상정한 ‘위헌적 대북 전쟁 금지 법안’과 지난해 2월 칸나 하원의원이 대표 발의한 ‘한국전 종식 촉구 결의안’입니다.

단체들은 의회 로비 주간 첫 날인 1일, 관련 결의안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뉴저지주의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사무실과 화상 면담을 한 데 이어, 2일에는 제리 코넬리, 바바라 리 하원의원과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또 앞으로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 위원장 코리 가드너 의원과 민주당 측 간사인 에드 마키 의원, 상원의원 100명 가운데 최고령인 다이앤 파인스타인 의원 등과도 화상 면담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