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서울에서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개최한 미한일 북 핵 수석대표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했다.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류샤오밍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처음으로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과거 대북 협상에 나섰던 전직 미 외교관들은 북한 문제에 대한 미-중 두 나라의 시각차가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6일 류샤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전화통화를 했다고 미국 국무부와 중국 외교부가 각각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류샤오밍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6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대표와 류샤오밍 대표의 전화통화를 확인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문제는 미국이 단독으로 다룰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ese are not challenges that we can take on alone that we can address alone. We will need to work in lockstep, of course with our allies,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among others, in this case, but of course, China. And the PRC has a role to play as well, and obviously has influenced with the regime, with the DPRK regime.” 

북한 문제는 미국이 일본, 한국과 같은 동맹과 긴밀히 공조해야 하는 것은 물론 중국과도 협력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도 북한 문제에 대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며, 중국은 명백히 북한 정권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샤오밍 대표와의 전화통화에서 성 김 대표는 “미국이 한반도 사안을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데 힘을 다할 것이며 북한과의 대화와 접촉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또 미국이 남북한의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는 점도 확인했습니다. 

류샤오밍 대표는 통화에서 한반도 사안에 대한 중국의 입장과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또 류 대표가 북한의 비핵화와 미-북 평화협정 협상을 동시에 추진하는 ‘쌍궤병진’ 방식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원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류 대표는 미국이 북한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관심 사안을 중시하고, 남북한간 화해와 협력 노력을 지지할 것을 촉구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성 김 대표와 류 대표는 서로 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덧붙였습니다.

류 대표는 중국 외교부가 밝힌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거의 똑같이 공개했습니다. 

한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이날 VOA에 류샤오밍 대표가 밝힌 입장에 새로운 것은 없다며,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힐 전 차관보] “I don't think this is a new statement. It is a restatement of what the Chinese have said many times, but I'm glad they're talking and I think that's encouraging that they're trying to exchange views on North Korea.”

하지만 힐 전 차관보는 북한 문제를 다루는 미국과 중국의 두 대표가 소통을 시작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에 대해서 미국과 중국이 견해를 주고 받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는 겁니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는 중국 외교부의 발표 내용에서 북한 문제를 바라보는 미국과 중국 간 시각차가 여전히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트라니 전 차석대표는 그동안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며 북한과 대화할 의사가 있다는 것을 보여왔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도 지난달 서울 방문 중 북한 측에 언제 어디서든 만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는 겁니다. 

[녹취: 디트라니 전 차석대표] “I think the US has been proactive in reaching out to North Korea saying we want to sit down and talk to you. Sung Kim said that in Seoul, I'll meet you anytime, anywhere. But, I think what China now with Liu Xiaoming’s statement of the phone call is saying, ‘Yeah, but you need to do more, the United States, you need to do even more to get North Korea to the table and that's where we have a bit of a disagreement.”

디트라니 전 차석대표는 이번 전화통화 내용 공개를 통해 중국은 “북한을 협상장에 불러들이기 위해서는 미국이 더 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점에서 미국과 중국은 서로 의견 불일치를 보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