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북한 기관을 포함한 영국의 인권 관련 제재 조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미국과 영국 두 나라 간 협력을 위한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의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영국이 인권 침해를 이유로 북한 기관 등에 대해 제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인권 증진과 보호에 대한 영국의 지속적인 국제적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6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에서, 영국 정부가 2018년 제정한 ‘제재 및 자금세탁방지법’에 따라 국제 인권 제재 체제를 구축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제재 체제가 영국의 제재 정책과 미-영 두 민주주의 국가 간 협력을 위한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국제 인권 제재 체제가 세계적인 차원에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을 증진할 수 있는 강력하고 새로운 경제적 수단을 영국에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영국의 새로운 권한이 미국과 캐나다의 노력을 보완하고, 나아가 함께 행동하는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심각한 인권 침해에 연루된 모든 이들이 미국과 국제 금융 체계에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도구를 공동으로 활용할 추가 동맹국과 동반국을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이날 정치범수용소 운영에 관여한 국가보위성 7국과 인민보안성 교화국 등 북한 기관 2곳을 비롯해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미얀마 등의 47명의 개인과 기관 2곳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영국판 마그니츠키법'으로 불리는 '제재 및 자금세탁방지법'에 따른 것입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2016년2월 미 의회를 통과한 ‘대북제재와 정책 강화법’에 따라 북한 인권 침해와 관련된 제재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2016년 7월을 시작으로 2018년 12월까지 모두 4차례 제재가 부과됐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개인 32명과 조직지도부등 13개 기관이 제재 대상 목록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