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한국 서울의 유엔인권사무소.

유엔이 6일 북한이 한국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 공정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서울 사무소는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한국과 북한 모두 “신속하고 공정하며, 실질적인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유엔의 역할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또 인권사무소는 북한이 사망한 피해자의 유해를 돌려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 22일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형은 이날 인권사무소 밖 기자들에게 북한의 “잔학한 행위”를 알리고, 유엔에 의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군의 총격에 피살된 한국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6일 서울 주재 유엔인권사무소에 동생의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A씨의 아들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보낸 공개편지에서 월북 가능성 제기로 실추된 아빠의 명예를 돌려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해경이 여러 상황을 조사 중에 있다”며 해경의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고 가족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5일 북한 서해상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공동 조사를 북한 측에 요청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북한이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