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Donald Trump speaks at Trump National Golf Club Bedminster in Bedminster, N.J., Friday, Aug. 7, 2020. (AP Photo/Susan…
트럼프 대통령이 7일 뉴저지주 배드민스터에 위치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자신이 재선될 경우 북한과 빠르게 합의를 맺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ll make the statement. If and when we win, we will make deals with Iran very quickly, we’ll make deals with North Korea very quickly. And whatever happened to the war in North Korea. You haven’t seen that have you?”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배드민스터에 위치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에 이긴다면 이란과 매우 빨리 합의를 맺을 것, 북한과도 매우 빨리 합의를 맺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한 사람들은 어디 갔는가? 전쟁을 보지 못하지 않았느냐?”고 물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f I didn’t win the election in 2016, our country would now be, maybe it would be over by now, but in a war with North Korea. Everybody said ‘oh Trump will get us in’, what now just the opposite. And we actually have a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which is something that was never established by the previous administration. You would have been in a war with North Korea and it would have been a very bad war.”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2016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지 않았더라면 미국이 ‘어쩌면 지금쯤은 끝났을’ 북한과의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두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전쟁을 벌일 것이라고 했지만 그 반대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실제로 북한과 관계를 맺고 있으며, 과거 정권에서는 한 번도 이루지 못한 것”이라며 미국이 북한과 매우 심각한 전쟁을 했을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언은 미 국가방첩안보센터가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중국과 러시아, 이란의 선거 개입 우려를 제기한 데 대한 반응으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 우편투표의 선거 부정 우려를 제기하며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 등 외국 세력이 투표를 조작하기 훨씬 쉽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