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oronavirus task force briefing at the White House, Sunday, March 22, 2020, i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 등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등 어려움에 처한 나라들을 돕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김정은에게 코로나바이러스 협력과 관련한 서한을 보냈느냐’는 질문에 “(많은 나라들이) 도움을 필요로 한다면, 우리는 그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they need help, we'll give them help. There’s nobody has what we have, especially with the new tests that are coming out. North Korea, Iran, by the way, and others, we are open for helping other countries.”

그러면서, 그 어떤 나라도 미국이 가진 걸 갖고 있지 않으며, 특별히 (미국이 개발해) 출시를 앞둔 새로운 검사 장비가 그렇다고 강조한 뒤, “북한과 이란 그리고 다른 나라들에 있어, 우리는 돕는 일에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이 어려움에 처한 상태라는 사실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it is a very serious time and North Korea is going through something Iran is going through something very very strong. Iran is really going through a very difficult period with respect to this as you know.”

지금은 매우 심각한 때이며, 북한은 어떤 일을 겪고 있고, 이란도 매우, 매우 강력한 무언가를 거치고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조치에 대해 “북한과 이란, 그리고 많은 나라들에 대한 우호적인 손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s really a glad hand. It's all it is to North Korea to Iran and to many other countries. And we are working with, as the doctor can say, we are working with many countries with respect to the problems that they have. Again it's over 140 countries right now. But, North Korea, Iran, and many other countries, we will help and we’re willing to.”

미국은 각 나라들이 처한 문제에 대해 많은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겪고 있는 나라가 140개가 넘는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그리고 다른 많은 나라들에 있어, 우리는 도울 것이고, 그렇게 할 의향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