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0일 통화하고 북한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인 대유행에 함께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미-한 안보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백악관은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날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근 한국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국 여당이 큰 승리를 거둔 데 대해 축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키트를 확보하는데 한국이 도움을 준 것과, 미국인들을 지원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인 대유행을 물리치고 세계 경제성장을 회복시키기 위해 계속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한국의 안보관계를 더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30분 간 전화통화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북한에 관해 논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서 최상의 모범이 됐다면서, 미국에 진단 키트를 공급해 준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노력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대북 관여를 높이 평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당연한 것이라면서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덧붙였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