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학에서 열린 최종 TV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학에서 열린 최종 TV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북한 문제를 놓고 충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 대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했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핵 역량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 밤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튼대학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북한 문제를 놓고 약 4분간 공방을 벌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 대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When I met with Barack Obama…”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전)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북한이라고 말하며 북한과의 전쟁을 암시했다”며 “그것은 핵전쟁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다른 종류의 관계를 갖고 있고, 매우 좋은 관계”라며 “전쟁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전쟁을 했다면 "아마 지금 수 백만 명이 숨졌을 것"이라며 자신은 전쟁 대신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취임 당시 북한 문제는 “엉망이었고, 첫 3개월은 매우 위험한 기간이었다”며 “그들(오바마 행정부)은 우리에게 엉망진창인 상황을 남겼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트럼프 대통령] “North Korea was a mess…”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학에서 최종 TV토론을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어떤 조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수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가 핵 역량을 축소할 것이라는 데 동의하는 조건으로”라고 대답했습니다.

[녹취:바이든 전 부통령] “On the condition that he would agree that he would be drawing down his nuclear capacity…”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아 만나지 않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비핵화에 대해 이야기 할 것이고 정당성을 부여하지 않을 것이며 더 강력한 제재를 계속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만나지 않으려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 북한 문제에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전 부통령]“Because I would make it clear , which we are making it clear to China, clear they have to be part of the deal…”

자신이 북한의 지속되는 위협을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중국에 그들도 (북한과의) 합의의 일부가 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어 역내 미국의 미사일 방어 자산과 미군 배치, 한국과의 군사 작전 등을 거론하며 “중국이 일어나 (북한 문제를) 돕지 않을 경우 이런 것들은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거듭 ‘폭력배’라고 부르며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쉽게 미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더 역량을 갖춘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