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의 독일대사관 건물. 영국과 스웨덴, 프랑스 대사관도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
북한 평양의 스웨덴 대사관 건물. 영국과 독일, 프랑스 대사관도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

스웨덴 외무부는 평양 주재 외교관들을 일시적으로 철수시키고 스톡홀름에서 대사관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으로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국제기구들의 상황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웨덴 외무부는 18일, 평양 주재 대사관 직원들이 스웨덴으로 돌아왔다고 확인했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이에 따라 스톡홀름, 즉 스웨덴 외무부에서 대사관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스웨덴은 스톡홀름 주재 북한 대사관과 평양 현지 직원을 통해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서면 답변] “While they are back in Sweden, the Embassy is operating from Stockholm. Sweden maintains diplomatic relations with North Korea, both through the country’s Embassy in Stockholm and through our locally engaged staff in Pyongyang.” 

다만 최근 외교관들과 국제기구들의 상황이 갈수록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여행과 외교 우편물 수령의 어려움을 예로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은 부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대유행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스웨덴이 관련 사안들에 관해 북한과 대화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서면 답변] “The situation for diplomats and international organisations has recently become successively more difficult – including difficulties travelling, receiving diplomatic post, etc. – in part due to the COVID-19 pandemic. Sweden is engaged in dialogue with North Korea on these subjects.” 

스웨덴 외무부는 평양 주재 대사관의 직원들이 스웨덴으로 돌아간 이번 사례는 인력 교대를 하기 위한 ‘통상적인 과정’의 일환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대사는 휴가 중이며, 북한에 파견됐던 다른 외교관들은 새로운 자리로 이동 중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절차(normal procedure)’라는 겁니다.  

베리스트룀 대사의 평양 복귀 시점을 묻는 VOA에 질문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대변인은 베리스트룀 대사가 ‘복귀가 가능할 때 돌아갈 것’ 이라며, 이 문제를 포함해 북한 당국과 ‘기능적이고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목표는 스웨덴 외교관들이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웨덴 외무부 서면 답변] “Ambassador Bergstrom is on holiday and will return when it is possible to do so. Sweden has functioning and continuous dialogue with North Korea, including on this subject. The aim is for our diplomats to return to North Korea.” 

하지만 스웨덴 외무부는 평양 대사관 인력 철수의 정확한 시점과 경로에 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북한전문 미국매체 ‘NK 뉴스’는 17일, 평양 대사관 인력이 지난주 신의주-단둥의 북∙중 국경을 통해 육로로 북한을 떠났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스웨덴 외무부는 17일 VOA에, 평양 주재 외교관들이 휴가를 가거나 다른 자리로 옮기기 위해 일시적으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은 1973년부터 북한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북한에서 미국을 위한 영사 업무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