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해 미한일 3국 고위 당국자 회의를 가질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6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성김 특별대표가 오는 19-24일 기간중 서울을  방문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방문 목적은 지난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간의 합의 내용을 신속히 이행한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교도통신은 성김 특별대표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에서는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일본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여하는 고위 당국자 회의가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21일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성 김 대표의 지명을 발표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미북 정상회담에 참여한 바 있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