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대북특별대표.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당분간 인도네시아 주재 대사도 겸할 것이라고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가 확인했습니다. 북한인권특사와 관련해선 아직 발표할 인사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최근 임명된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현재 맡고 있는 인도네시아 주재 대사직도 당분간 계속 겸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위 당국자] “I can confirm that for the time being, Sung Kim will continue to serve as Ambassador to Indonesia in addition to Special Representative for DPRK.”

이 고위 당국자는 26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당분간 대북특별대표와 함께 인도네시아 대사직도 계속 맡을 것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 협상 등 북한 문제에 깊이 관여했던 성 김 특별대표는 인도네시아 대사 재직 중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았다가 이번에 대북특별대표로 임명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성 김 특별대표 임명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통령] “I'm pleased to announce that Ambassador Sung Kim career diplomat with deep policy expertise will serve as the US Special Envoy for the DPRK, Ambassador Kim, you're here somewhere today stand up. Thank you for being on this important role. We appreciate it very much.”

바이든 대통령은 “깊은 정책 전문성을 가진 직업외교관인 성 김 대사가 대북특별대표로 일하게 됐다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중요한 역할을 맡아줘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임명과 관련해 아직 발표할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고위 당국자] “On your question about the human rights envoy: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placing human rights at the center of our foreign policy, including in DPRK. There is a statutory requirement for that role. We don’t have any personnel announcements to make at this time.)

이 고위 당국자는 미국은 북한을 포함해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인권특사 임명이 법적 요구 사항이지만 현재로서는 발표할 인사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2017년 1월 로버트 킹 전 특사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과 함께 물러난 뒤 4년 넘게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미 의회를 중심으로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 3월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인권특사 임명이 한국과의 대북 협력과 북한 인권 증진, 미-북 이산가족 상봉에 핵심적이라는 영 김 공화당 의원의 지적에 “강력히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