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밝혔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22일 미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대화 제의와 관련해 아직 북한으로부터 외교경로를 통해 직접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북한과 접촉한 것은 외교가 북한 비핵화 과정의 일부가 돼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그같은 목표 달성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 “We have reached out because we believe that diplomacy has to be part of the process of getting to a denuclearized North Korea. And we remain intent on achieving that goal." 

설리번 보좌관은 “대화에 참여해 건설적 방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북한에 달려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미국은 동맹인 한국, 일본과 협력하고 중국과 러시아 등 다른 역내 행위자들과 관여하는 것을 분명히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 “ And we also want to make sure that we are pulling together with our allies, Japan and South Korea, and engaging other regional actors, including China and Russia, in a process that shows that this is ultimately up to North Korea to come forward and act in a constructive manner.” 

설리번 보좌관은 그 사이에 미국은 자체 방어와 동맹국과 파트너들의 방어를 위해 계속 굳게 서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